안산시, 나를 응원하는 ‘팝아트 초상화 그리기’

서로 다름을 이해하고 모두의 소중함 느끼는 시간 돼

본문




 

안산시(시장 이민근)는 관내 초등학생 215명 대상으로 지난 15~24일까지 총 6회에 걸쳐 나를 응원하는 ‘팝아트 초상화’ 교육을 진행했다고 28일 밝혔다.

 

팝아트 초상화 교육은 강사가 채색하는 방법 등을 안내하고 강사의 실시간 피드백이 더해져 활동이 원활히 이루어졌으며, 활동 후 작품발표를 통해 본인의 작품을 소개하며 나와 친구들의 서로 다른 모습을 파악하고 우리 모두가 소중하다는 인식을 갖도록 했다.

 

참여 학생 A군은 “그림에 자신이 없었는데 팝아트 활동이 쉬워 따라하기 수월했고 완성된 작품도 훌륭해 만족스러웠으며, 완성된 작품을 볼 때마다 성취감이 느껴진다”고 말했다.

 

담임선생 B씨는 “아이들이 그림을 그리고 색칠하는 활동이 즐겁고 행복하다고 말했다”며 “본인의 특별함과 친구와의 서로 다름을 이해하는 시간이 되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박종미 여성가족과장은 “이번 교육을 통해 자신의 얼굴과 내면에 집중함으로써 생명의 소중함을 깨닫고, 나를 응원하는 메시지를 작성해 스스로의 가치를 찾고 나아가 생명존중의 문화가 확산되는 시간이 되었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