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다문화가정 미숙아 돕기 ‘훈훈’… 더리본㈜ 후원 연계

결혼 6년 만에 낳은 미숙아…건강 회복했지만 수백만 원 달하는 병원비 지난해 이어 올해도 인도주의적 지원 나서…어려운 상황 놓인 주민 적극 발굴 윤화섭 시장 “모두가 힘든 상황에도 후

본문

첨부파일

안산시(시장 윤화섭)가 결혼 6년 만에 가까스로 낳은 아이가 미숙아로 태어나 힘든 고비를 넘겼지만병원비를 내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인도 출신의 다문화가정을 돕기 위해 나섰다.

 

시는 30일 시청에서 윤화섭 안산시장과 허준 더리본㈜ 대표이사인도 출신의 A(47)씨와 아내 B(36)씨 등이 참석한 가운데 후원금 전달식을 열었다.

 

더리본㈜는 2009년 1월 ‘이화라이프’로 설립돼 서울 강남구에 본사를 두고 장례서비스와 크루즈 여행외식업 등 토탈라이프케어서비스를 전문으로 하는 상조기업이다.

 

A씨 부부는 더리본㈜로부터 250만원 상당의 긴급의료비를 지원받아 입원치료를 받은 아이의 병원비를 해결할 수 있었다.

 

A씨와 B씨는 지난 2015년 각각 유학비자(D-2), 동반비자(F-3)로 국내에 입국한 뒤 지난해 어렵게 아이를 임신했다.

 

6년의 기다림 끝에 얻은 아이는 올 7~8월이 출산예정이었으나지난 4월 말 몸의 이상을 느낀 B씨가 병원에 갔다가 ‘태아심박이상이 합병된 진통 및 분만’으로 임신 6개월 만인 420일 몸무게 600g 정도의 미숙아로 세상에 태어났다. 

 

인큐베이터로 옮겨져 3개월 이상 입원한 아들 C군은 현재 몸무게가 2.5㎏로 늘어나 건강을 많이 회복한 상태지만수백만 원 상당의 병원비가 문제로 떠올랐다.

 

앞서 A씨는 C군이 태어나기 전인 올 2월 시가 운영하는 외국인주민상담지원센터를 찾아 생계 곤란으로 상담을 받았다.

 

신학 공부를 위해 입국한 A씨는 2018년 갑상선암이 발병돼 제대로 된 경제활동을 하지 못하고 있다다니던 교회의 도움으로 수술과 치료를 성공적으로 마쳤지만생계유지도 어려운 실정이다. B씨 역시 몸이 불편해 근로활동을 할 수 없는 상황이다.

 

상담을 통해 이들 부부의 어려운 상황을 파악한 시는 우선 긴급 생계비 및 의료비로 112만원 상당을 지원했지만, 250만원의 의료비는 법적으로 지원할 근거가 없었다.

 

시 외국인주민상담지원센터는 이들을 돕기 위해 후원자 물색에 나섰고이 같은 사정을 듣게 된 더리본㈜가 흔쾌히 돕기로 했다.

 

우선 더리본㈜의 후원을 통해 C군의 병원비 문제를 해결한 시는 추가 생활비 지원을 위한 단체 및 개인후원자를 찾고 있다.

 

시는 앞서 지난해 12월에도 미숙아로 태어나 출생신고도 안 돼 무국적·미등록 상태였던 아동을 돕기 위해 헤어케어 전문기업인 ㈜TS트릴리온과 후원 결연식을 체결하는 등 인도주의적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TS트릴리온은 현재까지 매달 50만원의 양육비를 지원하고 있으며아이는 현재 외국인 등록 절차를 마치고 건강보험에도 가입이 돼 건강히 자라고 있다.

 

이와 함께 최근에는 코로나19로 실직을 한 뒤 3개월째 일용직을 전전하며 9살 아들을 양육하는 40대 남성이 최근 가정 내 곤란한 사유로 양육이 어려운 상황에 처해지면서 긴급생계비 지원을 받게 되는 등 시는 극심한 생계곤란에 놓인 시민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돕고 있다이 남성의 사연은 SNS상에서 공개되면서 시민들의 후원도 잇따르고 있다. 


허준 더리본㈜ 대표이사는 “기업인으로서 사회에 보답할 수 있는 기회를 항상 찾고 있었는데좋은 인연이 닿아 따뜻한 선행을 할 수 있어 기쁘다”며 “작은 마음이지만아기가 어려움을 극복하고 건강하게 자라주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모두가 힘든 상황에서도 생계곤란으로 어려움을 겪는 이들을 돕기 위해 선뜻 후원금을 내놓은 마음에 깊은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전한다”며 “아이의 건강하고 밝은 미래를 응원하며앞으로도 어려운 상황에 놓인 시민을 돕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