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불법 주방용 오물분쇄기 유통․판매 지도단속

본문

첨부파일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이달 7일부터 18일까지 불법 주방용 오물분쇄기의 유통·판매 행위를 지도·단속한다고 3일 밝혔다.

 

주방용 오물분쇄기는 한국상하수도협회에서 인증을 받은 제품만 사용할 수 있으며인증표시가 없는 제품일체형이 아닌 제품분쇄된 음식물찌꺼기가 20% 이상 하수관으로 배출되는 주방용 오물분쇄기는 모두 불법제품으로 판매나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미인증제품 또는 인증제품을 2차 처리기 제거거름망 조작 등 불법으로 구조를 변경해 판매사용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안산시는 이에 따라 주방용 오물분쇄기 판매업체각 동 아파트 단지를 대상으로 현장점검 및 전단지 홍보 활동을 펼쳐 불법 오물 분쇄기 유통을 근절시킬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불법 주방용 오물분쇄기 제품 사용은 하수관 막힘과 악취 발생의 주요 원인으로판매자에게 2년 이하 징역 또는 2천만 원 이하 벌금이 부과될 뿐만 아니라사용자에게도 1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됨으로 불법제품 사용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한편주방용오물분쇄기 인증제품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한국상하수도협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