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코로나19 어려움 겪는 소상공인 도로점용료 8억 원 감면

올해 전체 도로점용료의 약 25% 수준…공공기관·지방공기업 제외

본문

첨부파일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등을 대상으로 올해 전체 도로점용료의 25%인 약 8억 원을 감면한다고 31일 밝혔다.

 

매년 정기적으로 부과되는 도로점용료는 주로 상가 및 근린생활 건축물의 차량진출입로가 대상이며이번 감면대상은 코로나19로 경제적 피해가 큰 모든 소상공인민간사업자와 개인이고 공공기관 및 지방공기업 등은 제외된다.

 

소상공인 등은 별도의 신청절차 없이 감면되며시는 6월중 도로점용료 정기분 중 3개월분에 해당하는 25%를 감면해 일괄 부과할 예정이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안산시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주민과 소상공인에게 안산시에서 할 수 있는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사용료 감면 또는 부과유예 등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며 “안산시의 노력이 경제위기 극복에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안산시는 작년에도 54천만 원 상당의 도로점용료를 감면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