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단원구,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중점관리시설 식당‧카페 일제점검

본문

첨부파일

안산시 단원구(구청장 이강원)는 다음달 말까지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중점관리시설인 식당‧카페 일제점검을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현재 중점관리시설인 식당·카페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운영으로 오후 10시까지 운영되고 다음날 오전 5시까지는 포장·배달만 가능하며구는 이날부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식당·카페 482개소를 대상으로 핵심방역수칙 홍보 및 출입자 명부 관리마스크착용이용자 간 거리두기 등 집중 점검에 나섰다.

 

또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종료될 때까지 시민들이 자주 방문하는 하는 식당·카페 및 집합금지명령이 내려진 유흥주점에 대하여 지속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영업 손실의 고통을 감수해 가면서까지 지역사회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방역수칙을 지켜준 영업주에게 감사하다”며 “사업주 및 이용자의 적극적인 동참과 협조를 부탁드리며모두가 방역주체라는 경각심을 갖고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칙을 반드시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단원구 환경위생과 전 직원(7개반 19)은 지난해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부터 유흥시설 집합금지 및 오후 10시 운영제한 업소의 방역수칙 이행여부 확인을 위해 일반음식점 등 유흥시설 28856개소에 대한 야간점검(오후 7~10)을 매일 실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