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상록구, 올해 두 번째 차량 공매 실시

불법 대포차 및 고질 체납차량 정리 나선다

본문

첨부파일

안산시 상록구(구청장 김제교)는 올해 두 번째 압류차량 공개매각을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공매 입찰은 총 32대의 고액 지방세 체납차량불법운행차량(속칭 대포차)에 대해 오는 24~28일까지 5일간 진행한다.

 

차량공매는 고액체납 차량이나 대포차 그리고 자동차세를 2회 이상 연체해 번호판이 영치된 후에도 세금납부를 기피하는 차량을 강제점유 후 매각하는 체납처분의 마지막 절차다이를 통해 불법대포차량으로 벌어지는 각종 범죄 등 사회문제 해소에도 기여하고 있다.

 

공매에 참여하려는 시민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입찰기간 동안 개방되어 있는 공매차량보관소(~스타디움 주차빌딩3)를 방문하면 차량을 확인할 수 있다.

 

공매는 인터넷 안산시차량공매시스템(http://car.iansan.net)에 접속해 입찰하면 최고가 입찰자가 낙찰자로 결정되며, 7일 이내 낙찰 잔금을 완납하고 차량등록사업소에 이전절차를 마치면 당해 차량의 소유권을 취득하게 된다.

 

구 관계자는 “안산시는 공매의 모든 과정을 공무원이 직접 수행해 시민의 성실한 납세의식을 환기하고 타 시·군에도 체납세정 모범사례로 널리 인식되고 있다”며“불법대포 차량과 상습고질 체납 챠량에 대해서는 적극적인 차량 공매로 체납액을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상록구는 지난 1분기에 차량 25대를 공매해 5500만원을 상회하는 체납 지방세를 정리하고 각종 미납채권을 정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