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곳곳 누비는 카카오 T 바이크, 일평균 2천200여회 운행…‘편리해요’

지난달 23일 도입 이후 이달 1일까지 하루 평균 운행 2천273회·1회 평균 2.6㎞ 이동 이달 중 구체적인 사용실적 분석…현재 500대에서 1천대로 확대 예정

본문

첨부파일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지난달 23일 도입된 민간 공유전기자전거 ‘카카오 바이크’의 이용횟수가 하루 평균 2273회에 달하는 등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카카오 바이크는 지난달 23일부터 안산시 일부 지역에 500대가 투입돼 시민 누구나 간편하게 가입 절차를 거쳐 이용하고 있다.

 

시가 카카오 바이크를 운영하는 카카오모빌리티로부터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1일까지의 운영실적을 넘겨받아 분석한 결과하루 평균 2273회가 운행되고 있으며, 1회 평균 2.6㎞를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많은 시민이 가까운 거리를 이동할 때 쉽게 이용하는 것으로 분석되며실제 이용자 대다수도 ‘편리하다’는 점을 장점으로 꼽았다.

 

시는 조만간 연령별 사용실태 및 만족도 등에 대한 자료를 카카오모빌리티로부터 받아 개선방안 등을 위해 활용할 방침이다.

 

카카오 바이크의 이용요금은 보험료를 포함해 기본 1500원으로, 15분이 넘어가면 분당 100원씩 추가로 부과된다. 

 

앞서 운영을 위해 카카오모빌리티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시는 올해 시범운영을 거쳐 내년에는 자전거를 1천대로 늘리는 등 확대 운영할 방침이다.

 

이용 방법은 스마트폰 앱 ‘카카오 T’을 설치한 뒤 가입절차를 거쳐 자전거에 부착된 QR코드나 일련번호를 인증하면 된다.

 

윤화섭 시장은 “보다 많은 시민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무엇보다 안전하게 자전거를 타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