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봉도와 탄도로 석양 바라보며 멍 때리러 오세요

본문

 

 

 대부도는 서울이나 수도권에서 가장 빠른 시간에 이동해 바다를 볼 수 있는 곳이다. 새해를 시작할 때면 일출을 보러 동해로 떠나지만 한 해를 마무리하고 정리하는 12월이면 아름다운 낙조를 볼 수 있는 서해를 추천한다.

 안산 대부도에는 전국에서도 석양이 가장 아름다운 것으로 손꼽히는 장소가 두 곳이나 있다. 낙조 전망대가 있는 구봉도와 누에섬 등대전망대가 있는 탄도다. 한 해를 조용히 마무리하고 정리하는 이때 석양을 바라보며 마음을 비우고 그 비워진 마음에 새로운 다짐을 채워 새해를 맞이해 보길 추천한다.

 

 대부북동에 있는 간척지인 구봉도는 연륙화된 섬으로 아름다운 봉우리가 아홉 개로 되어 있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대부해솔길 1코스에 속하며 경관이 아름답고 산과 바다가 조화롭다. 구봉도에 가기 위해 종현어촌체험마을 옆 바닷길을 따라 걸으면 선돌인 할아버지, 할머니 바위가 나온다. 해 질 무렵 두 선돌 사이로 석양이 걸리면 붉게 물든 하늘이 빛나면서 장관을 연출한다. 선돌을 뒤로하고 계속 걷다 보면 아치형의 개미허리 다리가 나오고 이곳에서 조금만 더 가면 전국에서도 손꼽히는 낙조를 볼 수 있는 구봉도 낙조 전망대가 나온다.

 낙조 전망대 한가운데에 석양을 가슴에 담다라는 원형 조형물이 세워져 있는데 확 트인 서해를 배경으로 붉은 석양이 동그란 조형물 안에 들어오면 마치 다른 세상에 온 듯한 비경(祕境)에 탄성이 절로 난다.

 

 안산 탄도는 과거 무인도일 때 수목이 울창해 그 나무를 베어 숯을 굽던 곳이라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탄도는 하루 두 번 썰물 때면 갯벌 위를 걸을 수 있는 탄도 바닷길이 열린다. 탄도항에서 누에섬까지 이어지는 1.2의 바닷길이다. 특히 누에섬 언덕에 자리한 누에섬 등대전망대에 오르면 탄도와 서해의 아름다운 풍경을 한눈에 담을 수 있다. 전망대 1층은 등대와 해상 관련 정보를 볼 수 있는 장소고 3층으로 올라가면 전망대가 나온다. 전망대에서 드넓게 펼쳐진 서해를 바라보며 석양이 지는 모습을 바라보고 있노라면 마음이 비워지고 아름다운 석양도 감상할 수 있다.

 

 한 해를 마무리하는 시기에 석양의 붉은빛으로 물든 서해를 바라보며 석양 멍 때리기도 하고 마음도 비우고 재충전하는 시간을 보내길 추천해 본다.

 

김영미 명예기자 flowerym@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