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민 94% “로컬푸드 직매장 환영”

지역 생산 신선 농산물 기대감 ↑…5월 중 정식 개장

본문

첨부파일

정식 개장을 앞둔 안산시 로컬푸드 직매장에 대한 안산시민의 기대감이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온라인 설문 웹사이트 ‘생생소통방(https://www2.ansan.go.kr/vote/)’을 통해 지난달 12일부터 이달 5일까지 직매장에 관한 시민들의 의견을 물었다고 10일 밝혔다.

 

그 결과 전체 응답자(297)의 94.6%(281)가 직매장을 찾아 지역에서 생산한 신선농산물을 구매할 의사가 있다고 답했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자는 15(5%), 방문하지 않겠다는 시민은 단 한 명에 그쳤다.

 

높은 기대감(중복응답)의 배경에는 지역에서 생산해 신선하고 품질이 좋을 것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은 68.4%(203)를 차지했다.

 

또 유통 단계 축소에 따른 저렴한 가격 34.7%(103), 지역경제 활성화 이바지 30.0%(89), 인증된 농업인의 신뢰성 15.5%(46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품목 다양성 부족(44.1%·131)과 공산품 제외에 따른 복합 쇼핑 제약(29.0%·86), 홍보 부족(29.0%·86), 취약한 매장 접근성(17.2%·51등을 우려하는 시민도 있었다. 

 

농산물의 가격을 놓고는 기대와 우려가 엇갈렸다유통 단계 축소로 저렴한 가격을 기대하면서도 한 품목의 여러 생산자로 인한 가격 차이의 불편함을 나타냈다.

 

로컬푸드 직매장은 와~스타디움 1층 옛 롯데마트 자리에 들어서 현재 시범 운영 중이다면적 규모만 1168(약 350)에 달하며, 116명의 지역 농업인이 407개의 신선 농산물을 납품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이달 중에 정식 개장할 예정으로이때까지 출하 농업인의 수를 현재 116명에서 200여명으로 늘려 취급 품목을 다양화할 예정”이라며 “시범 운영 중에 나타나는 문제점을 철저히 분석해 시민 이용에 불편함이 없게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