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률 70% 조기 달성

경기도 50만 이상 대도시 중 접종률 1위 기록…이달 말 80% 전망 윤화섭 시장 “시민 일상회복 하루빨리 이뤄내도록 최선”

본문

첨부파일

안산시(시장 윤화섭)가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률 70%를 넘기며 정부 목표를 조기에 달성하며 도내 50만 이상 대도시 중 접종률 1위를 기록했다.

 

17일 시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후 6시 기준안산시 접종대상 인구 649312명 가운데 419124명이 1차 접종을 완료하며 접종률이 70.2%로 집계됐다.

 

이는 추석 연휴 전까지 전 국민 70%의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완료하겠다는 정부 목표를 조기에 달성한 수치다또 경기도 50만 이상 대도시 중 접종률 1위를 기록하고 있으며중·소도시 포함한 도내 31개 시·군 가운데에서는 7위에 오를 만큼 접종속도를 높이고 있다.

 

안산시는 지난 4월 초부터 올림픽기념관과 감골시민홀에 예방접종센터 2개소를 조기에 개소하는 한편, 25개 동에 전담팀을 구성하고 75세 이상 어르신 접종을 집중 지원했다.

 

최근에는 전국 최초로 외국인 예방접종 지원센터를 설치하고 전담 콜센터 및 현장접수처를 운영하며 외국인 접종을 높였으며찾아가는 외국인 길거리 예약 및 홍보 서포터즈와 함께 얀센백신을 활용해 미등록외국인(불법체류자 등)에 대한 여권 없는 간편접종을 실시하는 등 집단면역 행정력을 집중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현재 예약상황과 접종속도로 봤을 때정부의 예방접종 목표치인 ‘80%’를 이달 말에 조기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며 “보다 신속하고 안전한 예방접종을 추진해 나가며 시민들의 일상회복을 하루라도 빨리 이뤄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안산시는 추석 전날과 당일인 9월 20~21일을 제외하고다음달 24일까지 휴일 없이 예방접종센터를 운영할 예정이며, 1회만으로 접종이 완료되는 얀센 백신의 경우 백신이 소진될 때까지 보건소와 예방접종센터에서 현장접수 즉시 접종을 실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