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추석 앞두고 코로나19 특별방역 캠페인 실시

봉사단체 뜰봉사회와 함께 원곡동 다문화마을특구에서 구석구석 윤화섭 시장 “안전한 안산시 만드는데 최선 다하겠다”

본문

첨부파일

“모두의 안전을 위해고향방문을 자제해 주세요!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8일 추석을 앞두고 원곡동 다문화마을특구 일원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캠페인을 실시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을 비롯한 공무원과 뜰봉사회 등 모두 20명으로 구성된 캠페인단은 방역수칙이 적힌 어깨띠를 매고 5명씩 4개조로 나뉘어 다문화특구 구석구석을 돌며 코로나19 예방 방역수칙을 홍보했다.

 

이들은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공원 벤치 및 공중화장실 등 공공시설물에 대해서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소독도 함께 실시했다.

 

봉사에 참여한 뜰봉사회는 시민 150여명이 회원으로 참여하고 있는 봉사단체로어르신 식사봉사활동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성수재 뜰봉사회장은 “추석을 앞두고 의미 있는 봉사활동에 참여하게 돼 기쁘다”라며 “회원들과 함께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봉사활동에 계속해서 참여하는 한편스스로도 확산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윤화섭 시장은 “전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여전히 하루 평균 1천명 이상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이번 추석명절은 모두의 안전을 위해 고향방문을 자제해주시길 당부드린다”라며 “안전한 안산시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