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화섭 안산시장 “민선7기 새로운 1년, 주거복지와 안심보육 실현할 것”

민선7기 출범 3주년 맞아 유튜브 시민보고회…“대한민국 지방자치 선도한 안산시, 새로운 1년 시작” ‘안산형 주택’ 모델 도입 및 안심보육시스템 강화하고, 가칭 ‘5G 메타시티’ 청사진

본문

첨부파일

윤화섭 안산시장은 민선7기 3주년을 맞아 “새로운 1년 동안 주거복지안심보육을 실현하고안산 랜드마크가 될 초지역세권 개발을 위한 초석을 다지겠다”고 밝혔다.

 

윤화섭 시장은 5일 유튜브를 통한 시민보고회에서 “과거 체험하지 못한 정책을 수립하고 실천하며 대한민국 지방자치를 선도한 안산시가 새로운 1년을 시작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민선7기 안산시는 새로운 1년 동안 ▲안산형 주택 모델 도입 ▲안심보육시스템 강화 ▲초지역세권가칭 ‘5G 메타시티’ 개발 사업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한다.

 

시는 앞으로 수도권 3기 신도시 장상·신길공공택지 사업 등을 비롯해 시가 직접 참여해 짓는 공공주택에 ‘안산형 주택’ 모델을 도입해 분양원가를 투명하게 공개한다.

 

시민 주거복지를 위한 이 모델은 분양가를 줄이고발생한 수익을 품질개선 등 투자로 되돌려 시민의 주거복지를 높이는 것을 핵심으로 한다. 

 

윤 시장은 “안산형 주택 모델을 통해 사업 과정에서 이뤄지는 끝없는 투자로 ‘명품 주거공간’를 만들겠다”라며 “거주하는 시민이 자부심을 가질 수 있고안산의 자랑거리가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시는 아울러 집이 필요한 시민이 집값의 10%로 입주할 수 있는 ‘누구나집’ 정책도 선도적으로 추진해 주거난을 해소한다는 방침이다.

 

민선7기 안산시는 또한 국공립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채용시스템 개선 ▲AI(인공지능) CCTV 기술 등을 도입한다.

 

학부모·숙련 보육교사·어린이전문가 등 100명이 참여하는 ‘보육교사 채용위원회’가 국공립 어린이집 채용과정에 면접관으로 참여하는 방식으로 기존의 채용 시스템을 개선한다는 구상이다.

 

또한 아동학대 원천봉쇄를 위해 기존 어린이집에 설치된 CCTV에 AI기술을 접목시켜 ‘학대행위 발생→CCTV 관리 주체 인지→시 학대 전담 부서 및 어린이집 원장 통보’ 시스템을 구축할 방침이다시립어린이집 3곳에서 시범운영을 거쳐 문제점을 보완해 단계적으로 확대한다.

 

윤화섭 시장은 “어린이집과 학부모 의견을 적극 수렴해 부모와 어린이집 간 신뢰가 두터워질 수 있도록 돕겠다”며 “시범운영을 거쳐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민선7기 안산시는 아울러 2024년이면 5개의 철도가 만나는 초지역세권을 새로운 안산 랜드마크로 떠오를 수 있도록 초석을 다져놓는다는 구상이다.

 

윤화섭 시장은 “5G 메타시티는 서울 접근성은 물론전국 각지와 입체적으로 연결돼 품격 있는 문화콘텐츠와 상업교육시설이 집약될 것이다”라며 “민선7기 안산시는 최대한 속도감 있게 세부적인 청사진을 그려낼 것이고민선8기 시작과 함께 첫 삽을 뜰 수 있도록 모든 준비를 마칠 것이다”고 강조했다.

 

특히 대규모로 사업이 예상되는 만큼 시는 개발 과정과 개발 이후에도 안산 인재안산 업체가 우선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상생구조도 만든다. 


윤 시장은 이날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C노선 안산유치를 위한 의지를 다시 한 번 강조했으며‘상호문화 특례시’ 승격을 위한 청사진을 재차 밝히기도 했다.

 

윤화섭 시장은 “민선7기 안산시는 코로나19, 경제침체 등 위기 속에서도 시민 여러분과 함께 묵묵히 가야할 길을 걸어왔다”며 “앞으로 1다가올 민선8나아가 ‘1천년 안산’의 초석을 닦는다는 각오로 언제나 당당하고굳건하게끝까지 시민 여러분께 헌신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