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화섭 안산시장 “국제사회 기후변화 대응 노력에 발맞춰 나아가겠다”

윤화섭 시장, 2019 기후변화 대응 세계도시 시장포럼 참석…24~25일 열려

본문

첨부파일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파리기후협정(Paris Agreement)의 내년 시행을 앞두고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지방정부의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2019 기후 변화 대응 세계도시 시장포럼’에 참석했다고 24일 밝혔다.

 

 시장포럼은 2015년 세계 최대 지방정부 네트워크인 ‘이클레이(ICLEI)’ 서울총회의 한 개 세션으로 출범해 올해가 세 번째다올해 포럼은 서울시와 이클레이가 주최해 25개국 37개 도시의 시장국제기구 관계자도시 대표단시민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부터 이틀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포럼은 ‘리더십과 기후행동 가속화를 통한 지방정부의 기후변화 대응’을 주제로 진행되며 개회식총회 Ⅰ·Ⅱ, 5개의 주제별 세션세계재생에너지총회(KIREC)와의 공동세션으로 구성됐다.

 

 이날 개회식은 박원순 서울시장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지노 반 베긴(Gino Van Begin) 이클레이 사무총장의 축사존 번(John Byrne) 델라웨어대 교수의 기조발표와 함께 글로벌 기후에너지 시장협약(GCoM) 한국 사무국 출범식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기후에너지 전환행동 및 실천을 위한 세계 지방정부들의 결의인 GCoM은 현재 132개국 9200여개 도시가 가입해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도시회복력 제고 등 선도적 기후행동을 이행하고 있다국내 59개 이클레이 회원 중 안산시를 비롯해 8개 도시가 가입돼 있으며 이날 서울 강동·도봉구광명시 등 3개 도시가 신규 가입했다.

 

주제별 세션은 24일 ▲아시아에서의 기후변화 대응 ▲기후 금융 ▲기후 회복력·적응 ▲GCoM Korea, 새로운 시작 등이 진행되며 25일에는 기후에너지를 위한 GO-NGO간 협력 등이 마련돼주제별 발표와 참가 도시 간 토의가 진행된다.

 


 

이번 포럼에서는 세계도시 대표단 목소리를 모아 현재의 심각한 ‘기후위기’ 상황 속에서 지방정부가 기후위기 대응 및 적응의 실질적 주체로 적극적인 기후행동을 펼칠 것을 다짐하는 내용의 ‘서울성명서’가 채택발표될 예정이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포럼에 참석해 전국 기초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선포한 ‘에너지 비전 2030’을 설명하며 전국 최고의 에너지 자립도시인 안산시의 노력과 위상을 소개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활동선언 발언을 통해 “기후위기에 적극 동참해 지구 평균기온 상승을 1.5도 이내로 제한하기 위한 노력에 적극 동참하겠다”며 “GCoM 도시에 가입한 안산시가 국제사회의 기후변화 대응 노력에 발맞춰 함께 나아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