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제1회 대한민국-솔라리그’ 환경부장관상 수상

“지역에너지 전환 위한 재생에너지 보급 확산 모범”

본문

첨부파일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에너지정책 전환을 위한 ‘제1회 대한민국-솔라리그(K-Solar League)’ 시상식에서 재생에너지 보급 확산 우수 지자체로 선정돼 환경부장관상을 수상했다고 26일 밝혔다.

 

 시상식은 지방정부협의회한국에너지공단전국지속가능발전협의회가 주최하고 전국시민발전협동조합연합회지역에너지전환전국네트워크 주관으로 전날 경남 거제시 거제문화예술회관에서 열렸다.

 

 전국 17개 광역지자체, 226개 기초지자체와 더불어 협동조합민간단체 등을 대상으로 진행된 이번 시상식은 지난 7월 서류접수를 시작으로 서류심사와 발표심사를 통해 2개 광역지자체와 5개 기초지자체, 5개 민간단체가 수상 단체로 선정됐다.

 

 심사에는 태양광 보급용량에 대한 정량적 지표와 지자체 차원에서 추진하는 확대정책을 중심으로 태양광 보급 이후 시설 관리전력 활용 내용시민참여도 등 정성적 지표가 고려됐다.

 

 시는 태양광 확대 보급을 위한 다양한 사업 외에도 일찍부터 에너지계획을 수립하고 시민참여를 통해 지속적인 에너지전환 정책을 시행해 다른 기초지자체를 견인하는 역할을 해왔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환경부장관상을 수상했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역에너지전환을 위한 재생에너지 보급 확산을 위해 시민사회와 함께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한민국-솔라리그(K-Solar League)는 지자체와 시민사회가 재생에너지 보급성과와 정책을 겨루는 ‘태양에너지 발전 경쟁리그’로독일 환경지원협회 등이 2003년부터 독일 전 지역을 대상으로 태양광·태양열 발전량을 평가하고 순위를 매겨 신재생에너지 보급확산에 활용하는 독일의 솔라 분데스리가(Solar Bundesliga)의 한국형 사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