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단원 치매안심센터, 찾아가는 인지재활 프로그램 ‘가가호호’운영

치매 어르신 돌봄 공백 해소

본문

첨부파일

안산시(시장 윤화섭단원보건소 치매안심센터는 경증 치매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가정방문을 통한 찾아가는 인지재활 프로그램 ‘가가호호’를 운영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치매안심센터는 지난 9일부터 코로나19 장기화로 다양한 대면 프로그램이 제한된 치매어르신의 돌봄 공백 및 인지기능 악영향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전문 작업치료사가 직접 가정을 찾아가 인지기능 향상을 위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치매안심센터는 이를 위해 전문 작업치료사 2명을 배치해 인지 활동북 및 교구를 활용한 인지강화 교육과 수공예 활동(방울토마토 화분 심기계피 가랜더 만들기물병 가방 만들기단추 액자 만들기)을 추진하며 치매 어르신들의 치매 중증화 및 인지기능 저하 방지를 위해 지속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전에 코로나19 증상 확인 및 체온 측정손소독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있으며감염 예방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센터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외부활동이 제한된 치매 어르신들에게 정서적 지지를 제공하고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고자 마련된 프로그램”이라며 “치매 어르신들이 프로그램을 활용해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