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제4차 생활안정지원금 223억 원 지급 완료

취약계층·영업제한 소상공인 등 15개 분야 약 11만3천명 대상 지급 이후 안산화폐 다온카드 충전액·사용액 각 8.3·6.3배 ↑

본문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은 취약계층, 영업제한 소상공인 등 11만3천여 명에게 모두 233억 원의 ‘제4차 생활안정지원금’ 지급을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

 

제4차 생활안정지원금은 취약계층, 영업제한 소상공인, 5인 이하 제조업 임차사업장, 고용취약계층 등에게 1인당 10만~100만 원을 지급하는 안산시 자체 지원정책이다.

 

시는 올 2월 1단계로 취약계층 8만9천600명에게 10만 원씩 첫 지급을 시작했으며, 이어 3월 2단계로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전세버스 운수종사자, 관광사업체, 화훼농가, 방과 후 학교 외부강사, 예술인 등 약 7천500명에게 30만~100만 원씩 지원했다.

 

마지막 3단계는 4~5월 시가 자체 개발한 온라인 신청시스템을 활용해 ▲집합금지 또는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이행한 소상공인 ▲관내 공장등록 된 5인 이하 제조업 임차사업장 ▲특수고용직·프리랜서 등 16개 직종 등 총 1만5천797명에게 30만~100만 원씩 총 98억 원을 안산화폐 다온으로 지급했다.

 

이 같은 시의 지원정책은 안산화폐 다온 충전으로 이어져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기여를 한 것으로 분석된다. 4차 생활안정지원금 지급 전보다 다온카드 충전액은 8.3배, 사용액은 6.3배 증가했기 때문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지원금이 코로나19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시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안산화폐 다온으로 지급된 생활안정지원금은 7월31일까지 사용기한이 정해져 있으니 반드시 기한 내 사용해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