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찾아가는 일자리 발굴 프로그램 올해도 큰 성과

코로나19 상황에도 올해 192개 기업 일자리 423개 발굴

본문

첨부파일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코로나19 비상시국에도 ‘기업 생생정보통’ 운영을 통해 시민 일자리 발굴에 큰 성과를 내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기업 생생정보통은 기업을 방문해 숨어있는 양질의 일자리를 발굴해 구직자와 연결해주는 안산시의 찾아가는 일자리 발굴 프로그램이다.

 

시는 최근 코로나19로 기업 현장 방문이 어려워지자 일자리 발굴 안내문 등 1천여 통의 홍보물을 배포하고직업상담사들이 주 1회 전화통화 및 방문을 병행해 올해 192개 기업의 일자리 423개를 발굴하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코로나19 여파로 인원을 감축하거나 신규 충원을 중단한 기업이 많아지고구직자도 적극적인 구직활동이 어려워지자 직업상담사들이 직접 ▲스마트경영자협회 ▲반월총무부서장협회 ▲스마트여성경영자협회 등을 방문해 기업과 구직자를 연결하는 노력을 이어왔다.

 

또한 구인고충 해결과 양질의 일자리를 찾는 구직자와의 매칭을 위해 안산시청 제2별관에 설치한 화상 면접장을 통해 매주 목요일 비대면 상설 온라인 화상면접도 지원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이지만 기업에는 맞춤형 인재를구직자에게는 안정된 직장을 제공해 일자리 복지 실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2015년부터 기업 생생정보통을 통해 작년까지 총 1855개 기업을 방문이 가운데 645개 기업의 일자리 1664개를 발굴해 왔다기업 생생정보통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안산시일자리센터(031-481-2882)로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