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제2차 중소기업 육성자금 815억 원 지원

올해 총 지원액 1천600억 원으로 당초 계획보다 400억 원 증액 오는 21일부터 815억 원에 대한 2차 접수 실시

본문

첨부파일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관내 중소기업 육성과 경영안정화를 위해 제2차 중소기업육성자금 815억 원을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올해 중소기업 육성자금 융자지원액은 모두 1600억 원이며이는 당초 1200억 원에서 400억 원 늘어난 규모다.

 

중소기업 육성자금 융자지원은 지원받으려는 기업이 시와 협약된 은행에서 융자를 받으면 이자에 대한 차액을 보전하는 것으로중소기업육성자금의 은행 이자율 대비 1.5~1.8%에 해당하는 이자차액을 보전 받을 수 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등으로 피해를 입은 기업에게 매출액 융자 기준한도 없이 최대 5억 원 이내로 지원하는 등 지원기준을 완화했다.

 

시는 올해 초 1차 신청 접수를 통해 67개 기업에 대해 285억 원 규모의 융자지원을 했으며이번 2차 지원은 총 지원액의 50% 수준에 달하는 815억 원에 대해 오는 21일부터 접수를 받는다.

 

지원대상은 관내 소재 사업장을 둔 중소제조업체를 비롯한 중소기업이며지원 신청서 접수처는 IBK기업은행, NH농협은행, KB국민은행신한은행우리은행, SC제일은행하나은행, KDB산업은행한국씨티은행 등 모두 9개 협약은행이다.

 

중소기업 육성자금 지원을 신청하려는 관내 기업은 안산시 홈페이지 (https://www.ansan.go.kr고시공고 및 새소식 게시판에서 신청서식을 내려 받아 작성해 제출하면 된다신청 방법 등 궁금한 사항은 안산시 홈페이지를 확인하거나 시 기업지원과(031-481-2841)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안산시는 지난해 389개의 기업체에 1500억 원 규모의 중소기업육성자금 신규 융자를 실시하고연간 600여 기업체에 이자 차액을 지원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