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고용부 주관 ‘신중년 일자리사업’5년 연속 선정

5060 신중년의 전문 경력 재능나눔으로 사회공헌 일자리 창출

본문

첨부파일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고용노동부 주관 ‘2021년도 신중년 사회공헌활동 지원 사업’ 공모에 선정됐다고 31일 밝혔다.

 

시는 2016년부터 5년 연속 공모에 선정돼 은퇴자 345명의 사회공헌활동을 지원해왔으며올해는 공모를 통해 확보한 국비포함 13천여만 원을 투입해 신중년 은퇴자 99명을 모집한다.

 

사회공헌활동 지원 사업은 3년 이상 실무경력 또는 국가공인자격증을 소지한 만50~69세 신중년 은퇴자들이 재능나눔 형태로 경영마케팅인사재무회계행정지원 등 모두 13개 분야에서 활동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참여자 1인당 월 120시간의 범위에서 하루 최대 25천 원의 지원금이 지급된다.

 

이를 통해 5060 은퇴자는 지식과 경력을 활용해 사회에 공헌하고비영리기관 및 사회적기업 등은 전문 인력을 지원받아 사회적 경제 활성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신중년의 전문성과 경력을 활용한 일자리를 창출해 퇴직한 전문 인력이 지역사회에 재진입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참여를 희망하는 참여자 및 참여기관은 운영기관인 ()복지네트워크협의회 유어웨이 홈페이지(www.seniormanse.org)를 방문하거나 031-978-6597로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