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안산형 경제극복 뉴딜 일자리사업 지속 추진

본문

첨부파일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정부의 ‘고용 및 기업안정대책’의 일환으로 취약계층 공공일자리 확대 방침에 따라 ‘코로나 19 극복 안산형 뉴딜일자리사업’으로 222개의 사업을 마련해 실시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안산형 뉴딜일자리사업은 취약계층실직자휴·폐업자프리랜서 등 코로나19 여파로 생계지원이 필요한 안산시민들에게 생활방역골목상권·소상공인 회복문화·예술분야 환경개선긴급 공공업무 지원 등 다양한 유형의 공공일자리를 제공하는 것이다.

 

특히 시는 코로나19 감염이 우려되는 관내 주요 역사외국인 밀집지역 및 고위험시설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안산시 뉴딜일자리사업 ‘민간생활방역단’을 투입해 방역활동을 전개하며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

 

시 관계자는 “안산형 뉴딜일자리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취약계층 생계안정 및 경기침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새로운 사업을 꾸준히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