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거노인 위해 써달라”한국마사회, 안산시에 2억 원 상당 난방용품·난방공사비 기탁

안산화폐 다온으로 결제…독거노인 돕고, 안산시 골목경제도 돕고 윤화섭 시장 “앞으로도 꾸준한 사회공헌 활동 이어지길”

본문

첨부파일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독거 어르신들이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써달라며 한국마사회로부터 2억 원 상당의 난방용품과 난방공사 비용을 기탁받았다고 6일 밝혔다.

 

이날 시청에서 열린 기탁식에는 윤화섭 안산시장과 김종길 한국마사회 부회장강기태 안산시사회복지협의회장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 관계자시민 등 30여명이 참석해 추운 날씨에도 따뜻한 이웃사랑을 통해 온기를 나눴다.

 

한국마사회는 시로부터 추천받은 독거노인 40여명에게 1인당 400만 원 상당의 난방공사를 후원하며, 100여명에게는 온수매트·이불·내복세트 등 20만원 상당의 난방용품을 각각 지원할 예정이다.

 

한국마사회는 특히 독거노인 지원과 함께 안산시 골목경제 활성화를 위해 난방용품과 난방공사 비용 모두를 안산화폐 ‘다온’으로 결제지역 소상공인을 돕는데 앞장섰다.

 

시는 한국마사회로부터 건네받은 난방용품을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안산시사회복지협의회를 통해 배부한 뒤 각 동행정복지센터 사회복지사가 가정을 직접 찾아 사용방법 등을 안내하고 안부도 살필 계획이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최근 날씨가 점점 추워지고 있어 동절기 독거 어르신들에게 온수 매트로 따뜻한 온기를 전달하고 싶었다”며 “앞으로도 꾸준한 사회공헌 활동이 지속적으로 이어져 소외이웃들과 나눔이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