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민 10명 중 7명“추석 연휴, 집에 머무른다.”

14~16일 시민 502명 대상 생생소통방 설문결과, 여행 계획은 3%

본문

첨부파일

안산시민 10명 중 7명은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에서 맞은 이번 추석 명절 동안 거리두기를 지키면서 집에서 머무르겠다고 응답했다.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온라인 설문 웹사이트인 ‘생생소통방’을 통해 이달 14~16일 시민을 대상으로 추석 명절 계획에 대해 물은 결과 이같이 나왔다고 17일 밝혔다.

 

설문 결과를 보면 응답 시민 502명 가운데 363(72.3%)은 고향에 방문해 가족들과 명절을 보내는 대신 집에서 보낼 계획이라고 답했다.

 

고향을 방문해 가족들과 명절을 보낸다는 시민은 114(22.7%), 여행을 떠난다는 시민은 15(3.0%)에 그쳤다.

 

또 추석 성묘 계획에 대해서는 성묘를 하지 않는다(250명·49.8%)가 가장 많았으며추석연휴 추모공원 중단으로 미리 성묘했다(140명·27.9%), 추석연휴에 직접 성묘를 지낸다(60명·12.0%), 온라인 성묘서비스(비대면 성묘)를 이용한다(52명·10.4%) 등순으로 답했다.

 

집에서 연휴를 보낸다면 그 계획에 대해서는 TV프로그램이나 영화를 본다가 227(45.2%)으로 가장 많았으며동네산책 66(13.1%), 아무것도 안하고 휴식한다 60(12.0%), 취미생활 49(9.8%) 등으로 나타났다

 

추석 명절 지출계획은 작년과 같게(274명·54.6%), 작년보다 작게(150명·29.9%), 작년보다 크게(52명 10.4%) 순으로 답했으며추석 명절 동안 부모님·자녀 용돈(288명·57.4%)이 가장 많은 지출을 차지한다고 말했다이어서 추석선물(103명 20.5%), 차례·명절상차림(59명·11.8%), 여행취미활동(32명·6.4%) 등이 뒤를 이었다. 

 

5일 동안 이어지는 연휴동안 안산시 관광지 방문 여부를 물은 결과 211(42.0%)만이 안산시 내 관광지를 계획하고 있다고 답했으며응답자의 절반이상(262명·52.2%)은 관광지 방문 계획이 없다고 나왔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코로나19 유행이 확산하고 있어 이동량이 증가하는 추석연휴에 추가확산이 우려된다”며 “가족과 함께 편안하고 안전한 추석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철저한 방역을 실시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