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특사경, 농수산물 및 가공품 원산지 거짓표시 집중 단속·수사

중국산 식재료에 대한 시민 불안감 해소를 위한 선제적 대응 실시

본문

첨부파일

안산시(시장 윤화섭민생특별사법경찰팀은 6월 말까지 농수산물 및 가공품 원산지 거짓표시 집중 단속·수사를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날부터 실시되는 단속은 최근 중국산 김치 등 비위생적 제조 실태 보도로 고조된 중국산 식재료에 대한 시민 불안감을 적극 해소하고 안전한 식품을 공급하기 위해 관내 일반음식점위탁급식 영업장사업체 및 병원 등의 집단급식소를 대상으로 마련됐다.

 

주요 단속내용으로는 ▲원산지 표시 거짓 행위 ▲원산지 혼동 우려 행위 ▲외국산 원산지 표시 가리는 행위 등이다원산지를 거짓표시 할 경우 7년 이하의 징역이나 1억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으며위반물량 및 고의성 등을 고려해 처분 정도를 결정할 계획이다.

 

다만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설면적 200㎡ 미만의 영세 사업장 등은 단속 대상에서 제외했다.

 

시 관계자는 “중국산 김치 위생 논란으로 시민들의 불안감이 팽배한 만큼먹거리와 관련한 중대한 위법행위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조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