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방학에도 결식 위기 아동이 없도록…‘사랑의 희망박스’ 전달

초지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간편식품 포장한 선물 꾸러미 나눔 - 초지동


시정소식지 제493호(2021.8.26)

본문


단원구 초지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지난 7월 29일 여름방학 중 영양결핍 우려가 있는 아동을 위해 간편식품을 포장한 ‘사랑의 희망박스’ 31상자를 전달했다.

윤태웅 민간위원장은 “계속되는 코로나19 확산과 무더위로 어려운 시기이지만 주변의 결식 위기 아동을 위해 선물을 전달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며 “우리 아이들이 방학 동안에도 건강하고 행복하게 지냈으면 좋겠다. 앞으로도 지역사회 복지사각지대 발굴과 지원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이세영 초지동장은 “지역사회에 어려운 이웃에게 관심을 가지고 활동하는 초지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들에게 감사하다. 민·관이 협력해 대상자가 필요로 하는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초지동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