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화랑유원지 내 세월호 추모공원 조성

본문

희생자 봉안시설 포함‘50인 위원회꾸려 로드맵 마련

세월호 현수막 우선 철거’, 합동영결식 후 분향소도 정리

 

 

제종길 안산시장은 20일 오전 1040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세월호 추모공원 조성을 포함한 향후 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철민 국회의원(안산 상록을), 손창완 지역위원장(더불어민주당, 안산 단원을), 제종길 안산시장, 전해철 국회의원(안산 상록갑), 고영인 지역위원장(더불어민주당, 안산 단원갑)>

 

제종길 안산시장은 20일 오전 1040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세월호 추모공원 조성을 포함한 향후 계획에 대해 설명했다. 이 자리에는 전해철 국회의원(안산 상록갑), 김철민 국회의원(안산 상록을), 고영인 지역위원장(더불어민주당, 안산 단원갑), 손창완 지역위원장(더불어민주당, 안산 단원을)도 자리를 함께 했다.

 

이 자리에서 제종길 시장은 세월호참사로 인해 소중한 생명을 가장 많이 잃은 안산은, 그동안 피해극복과 공동체 회복을 위해 적극 노력해 왔으나 안타깝게도 추모공원 조성을 두고 시민들 사이에 의견이 나뉘어 시민과 유가족 모두가 진퇴양난의 어려움에 빠진 게 사실이라며 “(이번 결단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는 판단에서 수많은 분들의 말씀을 듣고 고심 끝에 내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제 시장은 네 가지 결단을 발표했다.

 

첫째, 현재 정부합동분향소가 위치한 화랑유원지의 한 곳에 희생자 봉안시설을 포함한 추모공원을 조성한다.

둘째, 20일부터 안산 전체 지역에서 분향소를 제외한 세월호 관련 모든 설치물들을 정비한다.

 

셋째, 오는 416일 합동영결식을 거행하고 직후에 정부합동분향소와 주변 모든 시설물을 철거할 수 있도록 정부에 요구한다.

 

넷째, 안산시 주관으로 추모공원 조성을 위한 ‘50인 위원회를 구성해 세부 건립계획과 로드맵을 마련하며 추모공원은 국제공모를 통해 친환경디자인으로 설계한다. 또한 화랑유원지의 전반적인 리모델링 등을 통해 지역 주민들의 우려를 해소하고 또한 지역 주민들에게 확실히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추진한다.

 

이어 제종길 시장은 시민 사이의 갈등이 지속될수록 안산시의 발전은 더딜 수밖에 없으니 혹시 의견이 다르더라도 더 큰 미래를 위해 넓은 마음으로 이해해 주길 바란다.”막중한 책임감을 갖고 누구에게도 불이익이 되지 않도록 하면서 나아가 이번 추모사업을 계기로 안산이 아픔의 도시에서 회복력 강한 미래의 도시로 거듭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해철 국회의원은 그동안 긴밀하게 협의했고 그 결과를 오늘 발표하는 것이라며 희생자 분들을 추모하는 첫발을 내딛은 것이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유가족 분들에게 위로가 되고 안산시민들에게도 희망이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