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곡동 양문교회, 관내 취약계층에 라면 20박스 후원

본문

첨부파일

안산시 단원구 원곡동 행정복지센터는 지난 10일 양문교회로부터 취약계층을 위한 라면 20박스를 기탁받았다고 밝혔다.

 

원곡동에 위치한 양문교회는 지역 내 어려운 주민들을 위해 매년 쌀라면 등을 정기적으로 후원하고 있다.

 

남세웅 양문교회 목사는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시기지만 취약계층에게 작은 보탬이라도 되길 바라는 마음에서 나눔을 실천하게 되었다”며 “지역 이웃 모두가 행복할 수 있도록 나눔과 봉사를 실천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조달오 원곡동장은 “따뜻한 마음을 전해주신 양문교회에 다시한번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소외계층을 발굴 지원함으로써 이웃과 더불어 살아가는 원곡동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번에 후원받은 물품은 관내 저소득 취약계층 20가구를 선정해 전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