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동 화재이재민에 온정의 손길 이어져

관내 화재 발생 이재민에 지역 유관단체 등 온정의 성금 1천1백만원 전달

본문

첨부파일

안산시 단원구 대부동 행정복지센터는 지난 6일 저녁 23시경 단원구 대부남동에서 화재로 피해를 본 이재민에게 온정의 성금을 전달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화재로 주택 1(약 90)이 전소됐으며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으나 일가족 4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이런 안타까운 소식을 접한 대부동 지역주민과 유관단체에서 (14통 행랑곡마을 주민 200만원노인회 200만원새마을부녀회 100만원어촌계 100만원직장동료 500만원 등온정으로 모은 총 11백만원의 성금을 이재민에게 전달했다.

 

또한 대부동 행정복지센터는 대한적십자사에 긴급 구호물품을 요청해 전달했으며안산시에 긴급주거지원을 요청해 일가족 4명은 상록구 부곡동 소재 다가구 주택에서 임시거주하고 있다.

 

김흥수 14통 통장은 “갑작스런 화재로 실의에 빠진 지역주민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주고 싶어 지역 유관단체들이 자발적으로 성금을 마련했다”며 “하루빨리 극복하여 일상의 생활로 복귀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효흠 노인회장은 “추운 겨울에 뜻하지 않는 화재로 상심이 큰 이재민들에게 위로의 말을 전하고 싶고지역주민을 조금이나마 돕고 싶은 마음에서 성금을 전달하게 됐다”고 말했다. 

 

피해 이재민은 “생각지도 않은 대부동 주민들의 따뜻한 손길에 너무나 감사하고하루빨리 피해를 복구하고 복귀하여 앞으로 도움을 주신 분들께 꼭 보답하며 살겠다”고 말했다.

 

김준기 대부동장은 “지역주민들과 유관단체에서 이렇게 온정의 손길을 보내주시어 감사하고향후에도 이재민들이 빨리 일상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가능한 행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