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음식물류폐기물 자원화시설‘퇴비 무상 공급’

본문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음식물류폐기물 자원화시설 운영을 통해 음식물 쓰레기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부산물을 무상으로 농가에 퇴비로 공급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반월국가산업단지에 위치한 안산시음식물류폐기물 자원화시설은 2010년부터 가동을 시작, 하루 평균 약 167톤의 음식물쓰레기를 처리하며, 9500여 톤의 양질의 퇴비를 생산하고 있다.

 

무상으로 퇴비를 받고자하는 농가는 안산시 음식물류폐기물 자원화시설(031-408-5344)에 신청하면 되고, 접수순으로 공급받을 수 있다.

 

안산시 관계자는 음식물쓰레기를 재활용해 만든 부산물 비료(퇴비)를 관내 농가 및 주말농장에 직접 무상으로 배송 공급해 농가의 영농비용 부담을 덜어 주고 토질 개선효과에 도움을 주고 있어 농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