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열차 안산선, 6월 28일 상록수역에 정차합니다!

본문


안산문화재단이 문화가 있는 날지역특화 프로그램 <예술열차 안산선>이 네 번째 정차역인 상록수역에 도착한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문화가있는날사업추진단,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안산문화재단이 주관하는 <예술열차 안산선>은 지난 3월 한대앞역을 시작으로 올해도 힘찬 질주를 이어가고 있다. 찾아가는 프로그램 형식으로 진행되는 <예술열차 안산선>은 지역주민 커뮤니티 단체를 비롯한 지역 예술가, 관내 대학생들과 함께 만들어가는 형식으로 안산만의 특색 있는 프로그램으로 만들어지고 있다.

 

628일 예술열차 안산선 상록수역정차

상록수역은 안산 역사(歷史)의 중심지이며, 안산 교통의 허브(hub) 역할을 하는 공간이다. ‘공존과 허브주제를 통하여 도시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 될 예정이다. 안산도시농업연대의 협력을 통하여 도시 농업 활동을 소개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농업과 도시가 공존하는 모습과 도시 농업에서 파생 될 수 있는 다양한 생활 문화 활동을 소개한다.

    

  

 

 

버스킹스타 탁보늬×안코드출연

공연프로그램으로는 다양한 장르가 한데 어우려져 펼쳐진다. 안산문화재단 상주단체인 엠비규어스댄스컴퍼니가 한국의 세시풍속을 춤으로 재해석한 크로스오버 현대 무용극 얼토당토와 극단 걸판의 단막 뮤지컬 춤추는 헬렌켈러가 진행되며 재즈 밴드 이하림 피아노 트리오+김옥경의 공연, 편안하고 산뜻한 휴식같은 음악 어쿠스틱 크로스오버 밴드 그린GREEN 밴드. 그리고 버스킹 공연으로 홍대 신촌을 주름잡고 있는 영국청년 안코드와 한국청년 탁보늬의 공연까지 다채로운 공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예술열차 안산선>은 코레일과 안산시와의 협력으로 진행되며, ‘아마추어 예술단체 지원사업 - 문화클럽 예술친구’, ‘문화공동체사업 - 왁자지껄 우리동네!‘ 등 안산문화재단의 다양한 사업과도 연계해 지속력 있는 지역거점 특화프로그램으로 만들어 나
갈 계획이다
.

 

예술열차 안산선은 현재까지 한대앞역(327) 반월역(426) 중앙역(531)을 거쳤으며, 상록수역(628)을 지나 고잔역(726) 안산역(830) 반월역(927) 상록수역(1025)에서 각각 진행된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지역문화부 전화 481-0522로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