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ASAC제작뮤지컬 [전설의 리틀 농구단]

2018.3.9(금) - 4.15(일)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

본문


안산문화재단이 만든 <전설의 리틀 농구단>, 서울 무대 오른다!

 

()안산문화재단이 자체 제작한 뮤지컬 <전설의 리틀 농구단>이 오는 39,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에서 개막한다. 지난 2016년 쇼케이스 공연을 마치고, 2017년 안산에서의 중·소형 극장에서의 공연과 중국 베세토연극제 공식 초청공연까지 성공적으로 마무리를 한 후 잠시 숨 고르기를 거쳐, 작품을 더욱 견고하게 가다듬은 뮤지컬<전설의 리틀 농구단>은 새로운 창작진과 배우들의 합류로 다시 한번 코트를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VIEW POINT 1. 공연계의 가장 주목 받는 최강의 창작진들이 뭉쳤다.

 

뮤지컬<전설의 리틀 농구단>은 한국뮤지컬어워즈 작품상과 극본·연출상, 연출상을 거머쥐었던 뮤지컬<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의 콤비 박해림 작가오세혁 연출이 다시 한번 의기투합하였으며, 뮤지컬<송 오브 더 다크>, 탈춤극 <동동>으로 주목 받는 작곡가 황예슬이 참여하고 있다. 여기에 뮤지컬<리틀잭>, <광염소나타>음악감독 다미로2018년 새롭게 합류한 안무가 신선호까지, 최강의 창작진이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

 

VIEW POINT 2. 새로운 변화, 새로운 배우의 합류!

 

 

해체 위기에 몰린 구청 농구단의 코치 종우에는 뮤지컬<베니싱>,<인터뷰> 등에서 인상 깊은 연기를 펼친 이용규와 뮤지컬<난쟁이들> 등에서 다재다능한 캐릭터를 소화하고 있는 윤석현이 연기한다. 학교에서는 왕따, 집에서는 외톨이인 고등학교 수현에는 2017다인역으로 열연했던 배우 김현진과 뮤지컬<빨래> 등에서 주목 받는 연기를 펼친 유동훈이 함께 캐스팅 되었다.

 

뮤지컬<투모로우 모닝>이상운농구부를 이끌던 에이스 승우을 맡아 선 굵은 연기를 선사할 예정이다. 장난기 많은 농구부원 지훈에는 <사랑은 비를 타고>임현준, <백설공주를 사랑한 난쟁이>황재업이 출연한다. 이어 마음이 여리고 따뜻한 다인에는 2016년 공연 당시 수현다인역으로 활약했던 나경호안지환이 더블 캐스팅되었다. 이어 열혈 농구부원 상태에는 지난 해에 이어 배우 박대원, 농구부를 담당하는 매력 넘치는 구청직원 미숙에는 임찬민이 각각 원캐스팅으로 참여한다.


VIEW POINT 3. 제작을 넘어, 유통까지! 공공프로덕션 기능의 확장!


자체 제작 공연들을 지속적으로 무대화하는 과정을 이어온 안산문화재단은 뮤지컬<더 넥스트 페이지>, 오페라<신데렐라>, 음악극<에릭사티>, 연극<엄마의 이력서>, <염전이야기> 등 다양한 장르에서 가능성 있는 작품들과의 만남을 통해 공연계 창작 플랫폼 구축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이번 뮤지컬<전설의 리틀 농구단>2016년 쇼케이스 무대를 거쳐, 2017년에 안산에서 450석 규모의 중극장과 140석 규모의 소극장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중국 베세토 연극제의 공식 초청작으로 해외 공연까지 성황리에 종료하였으며, 다양한 환경에서의 워밍업을 마치고 서울 공연의 개막을 앞두고 있다.

 

2018년에는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의 국공립예술단체 우수프로그램으로 선정되어, 문예회관 투어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으며, 오는 7월에는 구리아트홀에서의 공연을 확정하였다.

이번 서울 공연은 공공 프로덕션이 추구하는 제작 공연의 대중성 확보와 향후 유통으로까지의 확장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SYNOPSIS

학교에서는 왕따에 돈 뜯기기 일쑤. 집에서는 바쁜 엄마에 유령 취급을 당하며 외로운 나날들을 보내는 수현. 집에는 가기 싫고, 학교 주위를 맴돌던 김수현은 불이 다 꺼진 어두운 교실 한 구석에서 조각칼로 책상에 죽고 싶다고 파넣다가 실수로 손목을 긋는다.

얼마나 시간이 흘렀을까, 자신의 주위로 모여드는 친구들. 승우, 지훈, 다인이라고 소개한다.

같은 교복을 입고 있는데 어째 명찰의 색깔이 이상하다.

학교를 순찰하는 경비는 밤늦게 교실에 혼자 있지 말고 어서 집에 가라고 떠미는데..

 

Review

주변을 돌아볼 수 있는 좋은 공연, 보고나서 너무 기분 좋은 공연 (인터파크 ans2***)

그저 재밌기만 한 뮤지컬일줄 알았는데 그 안의 감동과 눈물이 마음까지 울리는 공연

(인터파크 jyjy**)

아기자기 배우분들의 사랑스러운 연기와 쏙쏙 꽂히는 좋은 음악이 어우러진 작품

(인터파크 shysmile1***)

가슴 뛰는 농구공의 살아있는 심장 박동 소리가 전해지는 공연 (인터파크 devin***)

배우들 모두 땀 흘리며 열심히 움직이고 웃고 울면서 청춘과 우정을 잘 표현했다고 생각해요.

(인터파크 dpsk7180***)

 

주최·제작: ()안산문화재단

창작진: 작가_박해림, 작곡_황예슬, 연출_오세혁, 음악감독_다미로, 안무_신선호

무대디자인_김종훤, 조명디자인_정윤조, 음향디자인_강수룡, 의상디자인_김도연

출 연: 종우 역_이용규, 윤석현, 수현 역_김현진, 유동훈, 승우 역_이상운

지훈 역_임현준, 황재업,

작성일 : 2018.02.19 08: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