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에서 손으로 이어간 생존의 방식

- 11월 3일(금) 카페 허그인 에서 ‘미치도록 살고 싶다‘ 전시 시작 -

본문


 

- 세월호 생존자가 그린 그림과 손수 만든 인형 제주를 시작으로 서울에서도 열려 -

 우리 희망으로 가는데 악몽도 좀 꾸지 않고

좋은 일도 좀 생기고 앞으로 모든 게 잘 될 수 있으면 좋겠어요 

 

미치도록 살고싶다

 

세월호참사 생존자 전시회가 열린다.

 

2014416일 이후 세월호가 향하던 제주에서 치유와 생존을 위해 만들고 그린 작품을 만날 수 있는 전시가 1013일부터 22일까지 제주 카페 커피파인더에서 열렸으며, 제주에 이어 서울 전시는 113일부터 12일까지 열흘간 마포구에 서교동(지하철 2호선 합정역 부근)에 위치한 카페 허그인에서 열린다.

제주세월호피해상담소를 통해 인형, 그림 등 손으로 하는 프로그램을 통해 만든 약 30여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세월호 목적지였던 제주에는 현재 24명의 세월호 생존자가 있다.

 

이번 주제 미치도록 살고싶다는 생존했다는 스스로의 자책과 트라우마로 여전히 2014416일에 시간이 멈춰버린 생존자들이 이제는 나의 삶을 살고 싶다는 간절함을 표현하고 있다.

 

2015년을 시작으로 세 번째로 열리는 이번 전시는 제주도와 경기도가 공동주최하고 제주세월호피해상담소, 안산온마음센터, 기억공간 re:born 이 공동주관으로 참여했으며 제주 전시를 시작으로 서울에서도 전시한다.

 

안산온마음센터의 안소라 부센터장은 자책과 트라우마에 시달리면서도 조명 받지 못했던 제주 생존자들의 미치도록 살고 싶다는 절규는 고통에 대한 공감을 넘어 희망에 대한 메시지라며 예술작품을 통해 아픔의 기억이 극복과 희망의 기억이 되기를 바라는 제주생존자들의 목소리가 많은 이들에게 전달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전시 개요

1) 제목, 일시, 장소

- 제목 : ‘미치도록 살고싶다

- 일정 : 2017113일부터 - 1112(10)

- 장소 : 카페 허그인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817-25)

 

2) 주최 및 주관

- 공동주최 : 제주특별자치도, 경기도

- 공동주관 : 제주세월호피해상담소, 안산온마음센터, 기억공간 re:born

 

3) 문의

- 안산온마음센터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당곡로 33 프라움시티 2207)

- 담당자 : 김효정

- 전화 : 031-411-1541 이메일 : ansantrauma@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