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해외입국 외국인에 맞춤형 통역서비스 지원

오는 13일부터 전문통역요원 배치…무증상 입국자, 지역사회 접촉 없이 귀가 지원 윤화섭 시장 “의사소통 어려움 해소…시민 우려 낮추겠다”

본문

첨부파일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의 지역사회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해외입국 외국인에게 맞춤형 통역서비스를 제공한다고 9일 밝혔다.

 

정부는 코로나19의 해외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외국인을 포함한 모든 무증상 입국자에 대해 14일 동안 시설 또는 자가격리를 실시하고 있다유증상자는 공항 검역소를 거쳐 격리병동이나 생활치료시설로 입소하고 있다.

 

오는 13일부터 제공되는 이번 조치는 해외에서 입국하는 외국인 가운데 코로나19 무증상으로 공항 검역소를 통과해 대중교통을 이용해 귀가하는 이들을 위해 마련됐다.

 

시는 공항을 나온 무증상 외국인이 입국자 전용공항버스 ‘7000번’을 타고 관내 지정 주차장에 내리면 전문통역요원이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자가격리 준수사항 등을 안내하고 시에서 제공하는 전용차량으로 안전하게 자택까지 이동할 수 있도록 도와 지역사회와의 불필요한 접촉을 차단할 계획이다.

 

전문통역요원은 영어·베트남어 각 2명씩 구성돼 버스 운행시간에 맞춰 오전 8~오후 3오후 2~9시로 나눠 언어별 1명씩 편성, 2개조로 운영된다.

 

시는 이와 함께 9일부터 중국어러시아어베트남어로 제작된 홍보 리플렛 4천부를 보건소외국인주민지원본부안산종합여객자동차터미널 등에 비치하고 외국인주민의 코로나19 예방수칙 및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을 안내할 방침이다. 

 

시는 자가격리 기간 중 불미스런 이탈사고 예방과 건강상태 및 수칙 준수여부 등을 확인하기 위해 영상통화 모니터링을 추가하고 자가격리 생필품 지원 시 이들의 향수를 달랠 해당 국가의 식품도 추가해 ‘맞춤형’으로 제공하는 등 외국인주민에 대한 배려도 잊지 않고 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외국인 자가격리자에 대해 건강상태 확인 등 감염 관리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의사소통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외국인 통역서비스를 지원하게 됐다”며 “전국적으로 해외유입에 따른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늘면서 지역사회의 우려가 높지만안심귀가서비스와 안심숙소 제공 등 방역과 자가격리자 관리 등 다각적인 노력을 통해 시민들의 불안을 해소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전날 기준 관내 해외입국자 207명 중 외국인은 66명으로 약 32%를 차지하는 등 계속 증가할 것에 대비해 보건소에도 베트남어캄보디아어인도네시아어영어 통역 요원을 배치하고 외국인 방문객 안내와 자가격리자에 대한 준수사항 안내건강상태 확인 및 생필품 지원 등이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적절한 통역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