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시민 모두에게 마스크 1개 배부…외국인 주민 지원도 검토 중

오는 24일까지 동행정복지센터 세대명부 확인 후 수령 윤화섭 시장 “시민 마스크 수급 불편함 없도록 노력…안전 안산에 최선”

본문

첨부파일

안산시(시장 윤화섭)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우려되는 감염 위험을 차단하기 위해 모든 시민에게 면 마스크를 지급하기로 했다.

 

앞서 시는 감염병 고위험군인 임신부와 어린이다자녀가정 등에 마스크를 지원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마스크 공급을 이어가고 있다.

 

8일 시에 따르면 이번에 시민에게 1인당 1개씩 지급되는 면 마스크는 65만개의 물량이 확보되면서 지원이 결정됐다.

 

당초 시는 4·15 총선 투표소 앞에서 투표종사자 및 시민의 안전을 위해 모든 유권자에게 마스크를 제공하려고 물량을 확보했으나선거관리위원회와의 협의 과정에서 ‘불가’하다는 방침 결정을 받고 이 같이 조치했다.

 

시민에게 지원되는 면 마스크는 국가통합인증마크(KC) 안전기준을 통과한 제품으로오는 24일까지 4·15 총선 사전투표기간(4.10~11)과 선거일(4.15)을 제외한 평일에 25개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배부한다.

 

면 마스크는 세탁 후 재사용이 가능하며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침방울 등이 타인에게 전파하는 것을 차단하는데 효과가 있다.

 

지급 대상은 이달 6일 0시부터 24일까지 관내 주소를 둔 시민으로 마스크 이중지급·누락·분실방지를 위해 각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세대별 명부를 확인 후 지급된다. 

 

배부는 주차장 또는 야외마당에서 부스를 통해 이뤄지며가구원 중 1명이 방문하면 전체 가구원이 수령할 수 있다.

 

이번 지원은 공적마스크 5부제 시행과 물량 확대 등 정부의 마스크 수급 안정화 대책으로 마스크 품귀 완화와 함께 마스크 수급이 상당부분 수월해졌으나여전히 마스크를 확보하는데 어려운 시민들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시는 최근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저소득 주민면역력이 약한 독거어르신·장애인·임산부 등 취약계층과 다중이용시설·대중교통시설에 모두 293만 개의 마스크를 배부했으며개인위생 수칙 준수 등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하고 있다.

 

특히 오는 10일부터는 동행정복지센터에서 자녀 셋 이상을 둔 다자녀 가정에 가구원 1인당 KF94 마스크 2개와 가구당 손소독제 2개씩 지원하기로 해 가정 구성원이 많아 마스크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의 애로사항이 일부 해소될 전망이다.

 

아울러 시는 외국인 주민 88천여 명에 대해서도 면 마스크 지급을 위해 관계 부처와 협의를 진행조만간 대책을 마련해 추진할 방침이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코로나19 예방활동과 방역에도 대비책을 마련해 나가며마스크 배부를 이어가 시민들의 마스크 수급 등 불편함이 없도록 노력하겠다”며 “장기화된 코로나19 사태로 피로감을 느끼는 시민들을 위해 다각도의 대책을 수립해 추진하고 집중 방역을 하는 등 안전 안산을 위해 온 힘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